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노벨문학상은 미국 가수 겸 시인 ‘밥 딜런’

기사 이미지
올해 노벨 문학상은 미국 가수 겸 시인 밥 딜런(Bob Dylan·75·사진)에게 돌아갔다.

13일(현지시간) 스웨덴 한림원은 “위대한 미국 음악의 전통 내에서 새로운 시적 표현을 창조한 딜런을 올해 수상자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시인·소설가보다는 음악가로 더 유명한 인물이 노벨문학상을 받기는 처음이다. 유대인 집안 출신의 밥 딜런은 저항의 메시지를 담은 싱어송 라이터로 유명하다. 
 
기사 이미지

1960년대를 풍미한 밥 딜런의 대표 앨범들. 위줄 왼쪽부터 The Freewheelin` (1963), Times They`re A-Changin`(1964) Bringin` All Back Home(1965). 아랫줄 왼쪽부터 Highway 61 Revisited(1965), Blonde on Blonde(1966) , Nashville Skyline (1969).

1963년 앨범 ‘더 프리휠링 밥 딜런’을 내놓으면서 저항가수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노킹 온 헤븐스 도어’(Knockin' on Heaven's Door) 등의 곡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쌓았다.
기사 이미지
시상식은 오는 12월 10일 열린다. 상금은 800만크로나(약 10억2900만원)이다. 

3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물리학상, 화학상, 평화상, 경제학상이에 이어 13일 문학상까지 발표되면서 올해 노벨상의 주인이 모두 가려졌다. 
 
관련 기사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