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대 흑인 남성 “난 빌 클린턴의 아들…가족으로 인정해달라”

기사 이미지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자신의 친아버지라고 주장해온 흑인 남성 대니 윌리엄스(30)가 클린턴 가족에게 자신을 가족의 일원으로 인정해달라고 호소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11일(현지시간) 윌리엄스가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영상을 올리고 “다른 여느 아이들처럼 나 역시 친아버지에 대해 알고 싶고 그도 나에 대해 알길 원한다”며 빌 클린턴과의 만남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영상에서 윌리엄스는 “나는 빌 클린턴의 유일한 아들이고 그는 나의 아버지”라며 “우리는 함께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윌리엄스가 빌 클린턴의 친자라는 의혹은 1992년 대선 때부터 불거졌다.

아칸소주 주지사 관사 인근 길거리에서 성매매를 했던 윌리엄스의 어머니가 1984년 당시 아칸소 주지사였던 빌 클린턴과 13차례 성관계를 갖고 낳은 아들이 윌리엄스란 주장이 제기됐다.

윌리엄스는 그가 빌 클린턴의 친자라는 것은 이미 아칸소주에서는 누구나 다 아는 공공연한 사실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그러나 윌리엄스는 가족으로 인정해달라고 요구하는 것에는 어떤 정치적 의도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은 정치나 돈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나에게는 이 모든 일이 진실을 찾고 내가 누구인지, 어디에서 왔는지 이해하고자 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1999년 미국의 스타 매거진은 윌리엄스와 빌 클린턴의 유전자 검사 결과 친자가 아니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윌리엄스는 자신은 지금까지 유전자 검사를 받아본 적이 없다면서 당장 검사를 받고 싶다고도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