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월에도 자외선 주의하세요

기사 이미지
'봄볕에 며느리 내보내고, 가을볕엔 딸을 내보낸다'는 속담이 있듯이 예전부터 봄볕의 자외선이 강하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

맑은 날 햇볕 2~3시간만 노출돼도 화상 우려

하지만 가을볕도 자외선이 강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맑은 날이 많은 10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자외선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가을철, 봄과 여름보다 총자외선지수는 높지 않으나, 자외선에 노출될 수 있는 시간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기 때문이다.

기상청이 5년간 충남 태안군 안면도에서 일별 최대 총자외선지수의 월평균을 분석한 결과, 10월 맑은 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총자외선지수가 보통(3.0~5.5)으로 나타나 햇볕에 2~3시간만 노출돼도 피부에 화상을 입을 수 있는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맑은 날은 전체 구름의 양이 하늘의 24% 이하일 때를 말하며, 1년 중 10월에 맑은 날이 가장 많다.

한편, 기상청은 자외선이 약해지는 11월부터는 '일일 인체 비타민D 권장량 생성 적정 자외선 노출시간' 정보를 기상청 누리집(www.kma.go.kr)을 통해 서비할 예정이다. 비타민D는 사람의 몸이 자외선에 노출이 될 때 몸속에서 만들어진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