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 여신도 살해 중국인 “귀국 않기 위해 범행” 고의살인 인정

기사 이미지

중국인 천궈레이(50)가 지난달 22일 오후 현장검증을 하려고 해당 성당에 들어가고 있다.[뉴시스]

무비자로 제주에 입도해 성당에서 기도하던 60대 여성을 흉기로 살해한 중국인 남성이 구속 기소됐다.

제주지방검찰청은 12일 제주시 한 성당에 들어가 흉기로 기도중이던 여신도 김모(61·여)씨를 살해한 중국인 천모(50)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천씨는 지난달 13일 무비자로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17일 오전 8시50분쯤 제주시내 성당에서 여신도를 흉기로 찌른 후 도주했다가 같은 날 오후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자 김씨는 범행을 당한 뒤 직접 119에 신고해 병원에 옮겨졌으나 다음날 아침 숨을 거뒀다.

검찰에 따르면 조사 과정에서 천씨는 “타국의 감옥에 수감돼 중국으로 돌아가지 않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다고 범행의 고의성을 자백했다.

경찰 조사과정에서 천씨는 수차례에 걸쳐 “부인이 두 명 있었는데 모두 바람이 나서 도망가서 여자에 대한 반감이 있었는데, 아침에 숙소 부근에 있던 성당에 회개하는 마음으로 찾아갔다가 혼자 기도를 하고 있는 여성을 보고 나쁜 마음이 들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또 경찰조사 단계에서 “머리에 칩이 심어져 있다”는 천씨의 주장을 두고 정신과 전문의 자문을 구해 “망상장애 등으로 확진할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검찰 조사 결과 천씨는 입국 후 3일째인 지난달 15일 숙소 근처에 있는 상점에서 범행도구인 흉기를 구입했다. 이후 제주시내 아파트 단지 부근에서 범행 대상을 물색하다가 다음날인 16일 해당 성당을 2회 방문해 사전답사를 마치고 17일 피해자를 살해하는 등 계획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천씨가 최초 진술에서는 상해만 가할 생각이었다고 주장했으나, 부검결과를 토대로 추궁하자 살인 고의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