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중견기업 차세대 경영인 '엔젤클럽' 출범…창업지원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올해 CENTAP(센텀기술창업타운) 등 부산 지역 창업·벤처 인프라가 확산되는 가운데 12일 부산을 대표하는 중견기업의 차세대 경영인으로 이루어진 엔젤클럽 ‘Founder's House 13’가 출범, 본격적인 창업지원 활동에 나선다.



엔젤클럽은 창업 초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및 경영지도를 하는 개인투자자(엔젤)들의 모임이다.



엔젤클럽은 40년 이상 전선제조 분야 정통기업인 기성전선을 비롯해 선박 모듈 유닛 세계시장 점유율 1위인 선보그룹 등 중견기업 7개사의 차세대 경영인이 참여해 부산의 제조 중견기업 네트워크를 결성했다.



이번에 결성된 ‘Founder's House 13’은 이날 동백섬 누리마루에서 발대식을 시작으로 기술력있고 유망한 창업기업을 발굴 및 투자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다.



이 엔젤클럽의 최영찬 수석부회장(선보엔젤파트너스㈜ 대표)은 “부산을 중심으로 혁신기술 창업팀을 발굴해 멘토링 및 교육 등 투자 육성하는 엑셀러레이터 역할을 해 엔젤투자 활성화를 위해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에는 엔젤클럽뿐 아니라 청년창업가들의 벤처투자모임인 ‘단디벤처포럼’을 비롯해 지역 창업선도대학과 부산은행과 공동추진하고 있는 창업기업 액셀러레이팅지원사업인 ‘부스타락셀’ 등이 운영되고 있다.



또 이달 초에는 투자-보육-R&D-창업자금 및 해외마케팅 등 투자·지원해 주는 ‘TIPS프로그램’ 참여 기업이 부산에서 처음 탄생하는 등 부산 지역의 창업생태계 구축이 확산되고 있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