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버님.어머님 조심하세요” … 도로교통공단 '어르신 교통사고 제로 캠페인'

기사 이미지

도로교통공단이 주최한 11일 `어르신 교통사고 ZERO 캠페인`에서 도로교통공단 캐릭터 ‘호둥이’가 어르신이 안전하게 횡단보도를 건너는 것을 돕는 캠페인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며 급증하고 있는 고령자 교통사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인식을 도모하자는 취지로 진행됐다.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신용선)이 11일 오전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관계자 및 어르신 약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어르신 교통사고 제로 캠페인’을 개최했다.
 

11일 오전 광화문 북측광장에서‘어르신 교통사고 제로 캠페인’진행
고령자 교통사고 급증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인식을 도모하자는 취지
야광조끼 전달식 및 큐브 애드벌룬 퍼포먼스, 퍼레이드 등 진행
인지기능검사 및 위급상황을 체험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 부스도 운영

CBS 박재홍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한 이날 행사는 고령자 교통사고가 급증하는 것에 대해 전 국민이 관심을 갖고 서로를 배려하는 교통문화를 만들자는 취지로 마련했다.
 
신용선 이사장은 대회사를 통해 “지난 5년간 전체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연평균 1.1% 증가에 그친 반면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는 연평균 14.1%나 증가한 만큼 어르신 교통사고에 대한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이번 캠페인은 도로교통공단에서 2016년 중점으로 두고 있는 어르신 교통사고 줄이기 추진 사업 중 하나인데, 이를 계기로 국민 모두에게 어르신 교통사고의 심각성을 알리고 서로를 배려하는 교통문화를 만들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메인 행사에서는 어르신의 안전한 보행을 돕는 야광조끼 전달식 및 어르신 교통사고 예방 슬로건을 담은 큐브 애드벌룬 퍼포먼스, 객석의 슬로건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이후 전체 참가자가 광화문 광장 일대를 함께 걸으며 어르신 교통 안전 메시지를 알리는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이 밖에 안전 운전 능력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인지기능검사, 운전 중 위급상황을 체험할 수 있는 차량 3D 시뮬레이션 부스 등 어르신들이 직접 참가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함께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도로교통공단이 주최하고 경찰청이 후원한 가운데 국민안전처, 모범운전자연합회, 녹색어머니중앙회, 새마을교통봉사대 등 다양한 단체가 참가, 캠페인의 의미를 더했다.
 
도로교통공단은 고령자 교통안전을 위해 향후에도 다양한 정책을 펼칠 계획이다. 우리나라 고령자 교통사고는 OECD 국가 중 세계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는 만큼, 보다 철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실제로 도로교통공단은 75세 이상 운전자의 적성검사 시 교통안전교육을 의무화하고 적성검사 주기를 현행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하는 방안 등을 추진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