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탈북 화난 김정은…궁석웅 부상 숙청

북한 대(對)유럽 외교의 핵심 인물인 궁석웅 외무성 부상(副相·차관)이 최근 숙청당해 가족과 함께 지방 협농농장으로 추방됐다고 대북 소식통이 11일 전했다. 궁 부상의 전격적인 해임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주영 북한대사관 태영호 공사의 탈북·망명 등에 따른 문책이라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추천 기사
기사 이미지

궁석웅 외무성 부상

대북 소식통은 이날 “태영호 공사의 탈북 사태가 터진 지난 7월 말부터 외무성에 대한 대대적인 검열이 이뤄졌다”며 “궁석웅 부상이 유럽지역 공관 관리의 책임을 지고 숙청됐다”고 했다. 궁 부상이 숙청당한 것은 태영호 공사 탈북·망명 외에도 비슷한 시기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한 외화벌이 간부가 거액을 챙겨 잠적한 사건까지 터졌기 때문이라고 이 소식통은 설명했다.

가족과 함께 지방농장 추방
태영호 해외 체류 편의 봐준
김계관도 한때 문책당할 뻔

72세인 궁석웅 부상은 평양외국어대를 졸업한 뒤 요르단 주재 대사 를 거쳤으며, 2005년에는 김일성 훈장을 받았다. 1998년 외무성 부상에 임명된 후 20년 가까이 러시아와 유럽 외교를 책임져 온 베테랑 외교관이라는 게 정부 당국자들의 평가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궁석웅 부상이 지난 8월 16일 평양 에서 열린 주북 러시아대사관 연회에 참석한 소식 이후 그의 동정을 보도하지 않고 있다.

궁 부상 외에 4명의 외무성 유럽 라인의 고위 관리도 지방 추방과 같은 중벌을 받았다고 한다. 소식통은 “김계관(73) 외무성 제1부상도 문책 위기에 처했으나 와병 중이라 일단 대상에서 제외된 것이란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김계관은 북핵 외교 등 대미 협상을 주로 맡아왔으며 태 공사와의 친분으로 해외 공관에 장기 체류할 수 있도록 편의를 봐준 점이 문제가 됐다고 한다.
관련 기사

대북 소식통은 “지난달 말 발생한 북한 보건성 1국 출신 베이징 대표부 고위 간부의 탈북·망명 사태에 대해서도 북한 당국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국가안전보위부 국장 출신의 안전영사(동향 파악과 감시 담당)가 평양으로 소환되는 등 문책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주중 북한대사관 소속 요리사가 의문의 자살을 하는 사건까지 이어져 어수선한 분위기라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이영종 통일전문기자 yj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