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사카서 한국인 상대 묻지마 폭행

일본 오사카의 대표 관광지인 도톤보리에서 최근 한국인 관광객들이 잇따라 ‘묻지마 폭행’을 당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오사카 초밥집의 ‘외국인 고추냉이 테러’와 버스회사의 ‘한국인 비하 티켓’ 논란에 이어 폭행사건까지 발생하자 주 오사카 한국 총영사관은 한국인 관광객들에 주의를 당부하는 안내문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기사 이미지

“오사카 방문 시 안전에 유의해달라”는 글을 게재한 주 오사카 한국 총영사관 홈페이지. [홈페이지 캡처]

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 5일 관광객 신모 씨(46) 가족이 도톤보리에서 폭행 피해를 입었다. 신씨 가족 네 명은 이날 밤 9시 45분쯤 숙소 주변의 식당을 찾던 중이었다. 신씨는 인터넷에 올린 글에서 “일본인 청년 두 명이 다가왔고 그 중 한 명이 뒤돌려 차기로 아들(13)의 배를 가격했다”고 설명했다. 신씨도 아들을 보호하려다 왼쪽 팔 부위를 맞아 부상을 입었다. 20대로 보이는 일본인 가해 남성들은 폭력을 행사한 뒤에도 허공에 주먹을 휘두르는 등 위협했다.

가족과 여행하던 13세 소년
“일본 청년 2명 다가와 발로 차”
총영사관, 홈피에 주의 당부 글

신씨 가족은 다음날 총영사관을 찾아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 신씨 폭행사건이 알려진 뒤 유명 일본여행 인터넷 카페에는 “나도 도톤보리에서 (폭행)당했다”는 글이 추가로 올라왔다. 총영사관은 공지를 통해 “도톤보리에서 야간에 우리 국민이 피해를 입는 사례가 접수되고 있다”며 “야간에 관광지를 방문하는 분들은 안전에 각별히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관련 기사

오사카 난카이 전철에서는 지난 10일 “오늘 많은 외국인 승객이 승차해 매우 혼잡하다. 일본인 승객에게 불편을 끼치고 있다”는 방송이 나오는 등 최근 오사카에서 외국인 혐오사건들이 잇따르고 있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