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오사카서 한국인 상대 묻지마 폭행…영사관도 주의 당부

기사 이미지

오사카의 명동으로 불리는 도톤보리. [사진제공=일본정부관광국]


한국인에 대한 고추냉이 테러가 발생했던 일본 오사카에서 한국인 10대가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혐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최근 국내 한 여행 커뮤니티에는 가족 여행차 일본을 방문했던 지난 5일 밤 10시쯤 오사카의 유명 관광지인 도톤보리(道頓堀)에서 건장한 일본 청년이 13살 된 한국인 남학생에게 갑자기 발차기 공격을 했다는 증언이 올라왔다.

해당 네티즌은 “건장한 일본인 청년이 아무 이유없이 지나가는 관광객에게 무차별 폭력을 행사하는 상황을 겪을 것이라고는 정말 상상도 하지 못했다”며 “다행히 큰 상처는 입지 않았지만 제 아내와 어린 딸은 좀 더 큰 충격을 받은 것 같다”고 했다.
기사 이미지

주오사카 총영사관이 홈페이지 알림을 통해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한 글. [주오사카 총영사관 홈페이지 캡쳐]

 이에 주오사카 총영사관은 11일 홈페이지 알림을 통해 “최근 오사카 대표 관광지 도톤보리에서 야간 시간대에 우리 국민이 피해를 본 사례가 접수되고 있다”며 “특히 야간 시간대에 방문하는 분들은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총영사관측은 “일본 여행 중 사건ㆍ사고가 발생시 일본 경찰 범죄신고 번호인 110번으로 연락하면 신속한 대응이 이뤄질 것”이라며 “통역이 필요할 경우 영사 콜센터(+82-2-3210-0404)로 전화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앞서 오사카의 한 초밥집에서는 한국인 여행객의 초밥에 고추냉이 테러를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또 오사카의 한 버스회사가 한국인에게 판매한 버스표의 이름란에 ‘김총(キム チョン)’이라고 표기해 물의를 빚기도 했다. ‘총’은 한국인을 비하하는 은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