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책 트라우마 극복한 LG 오지환


기사 이미지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2차전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6회초 1사 2루 LG 오지환이 KIA 나지완의 타구를 아웃 시킨 후 덕아웃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하룻밤 사이에 유격수 오지환(LG)이 달라졌다.

오지환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와의 2016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 2차전에서 5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경기 전부터 LG 선수들은 오지환의 눈치를 살폈다. 오지환은 전날 1차전에서 뼈아픈 실책을 범했다. 1회 2사에서 김주찬의 타구를 잡았다가 놓친 오지환은 4회 2사 2·3루에서 안치홍의 평범한 땅볼을 놓쳐 결승점을 허용했다.

오지환은 경기 전 "전날 밤 10시에 잤다. 괜찮다"며 웃었다.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훈련을 하고 취재진을 향해 농담도 던졌다. 마음의 안정을 찾은 덕분일까. 이날 오지환은 1차전과는 전혀 다른 명품 수비를 보여줬다. 실점 위기였던 6회 1사 주자 2루에서 나지완의 강한 타구를 몸을 날려 잡아내 아웃카운트를 늘렸다.오지환은 하늘을 보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마운드에 있던 LG 선발 류제국도 오지환의 호수비에 주먹을 불끈 쥐고 좋아했다. 오지환은 8회 말에도 2사에서 나지완의 깊은 타구를 잘 잡아 1루로 정확한 송구로 연결했다.

실점 위기 때마다 오지환의 호수비로 위기는 넘긴 류제국은 8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2차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수비에서 빛난 오지환은 타석에서도 3타수 1안타로 제 몫을 다해줬다.

LG는 9회 말 1사 주자 만루에서 김용의의 끝내기 희생 플라이로 KIA를 1-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시리즈 전적 2승1패가 된 LG는 13일부터 넥센과 준플레이오프(5전3승제)를 치른다.

잠실=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