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용의 끝내기' LG, KIA 꺾고 준플레이오프 진출

기사 이미지

사진출처 : 뉴시스


프로야구 LG의 가을야구가 계속 된다.

LG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IA와의 와일드카드 결정 2차전에서 9회 말 김용의의 끝내기 희생 플라이로 1-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시리즈 전적 2승1패가 된 LG는 13일부터 넥센과 준플레이오프(5전3승제)를 치른다.

팽팽한 투수전이었다. 어느 한 쪽도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LG 선발투수 류제국은 8이닝 무실점, KIA 선발투수 양현종은 6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류제국의 호투가 더욱 빛났다. 류제국은 최고 시속 145㎞ 묵직한 직구와 낙차 큰 커브로 5회까지 볼넷 2개, 몸에 맞는 볼 2개만 내주고 안타는 하나도 맞지 않았다. 6회 초 서동욱에게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타구를 맞았지만 심판합의판정 결과 파울이 선언됐다. KIA 타선을 꽁꽁 묶던 류제국의 노히트 노런은 6회 1사에서 깨졌다. KIA 브렛 필이 오른쪽 담장까지 날아가는 큼지막한 2루타를 날렸다.

류제국이 흔들린 사이 나지완이 날카로운 타구를 때렸다. 그 때 LG 유격수 오지환이 몸을 날려 잡아 아웃시켰다. 1차전에서 실책 2개로 승리를 내준 오지환은 하늘을 보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류제국도 오지환의 호수비에 주먹을 불끈 쥐고 좋아했다. 류제국은 이범호를 4회에 이어 또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내 2사 주자 1·2루가 됐지만 안치홍을 1루수 뜬공으로 잡아 이닝을 마무리했다.

류제국은 8회에도 올라왔다. 이미 투구 수 100개가 넘었지만 공 끝은 날카로웠다. 1사 주자 2루에서 필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나지완까지 유격수 땅볼로 아웃시켜 8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류제국은 이날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승부는 8회 말에 끝날뻔 했다. LG 선두타자 박용택이 바뀐 투수 윤석민으로부터 2루타를 뽑아냈다. 올 시즌 양현종에게 6타수 1안타로 약했던 박용택은 양현종이 6회를 끝으로 내려가자마자 시원한 안타를 쳤다. 박용택은 밝은 얼굴로 대주자 김용의와 교체됐다. 이어 히메네스의 진루타로 1사 3루 기회가 이어졌다.

KIA는 윤석민을 내리고 마무리 투수 임창용을 올렸다. 전날 포스트시즌 최고령 세이브(40세4개월7일)를 기록했던 베테랑 임창용의 투구는 불안했다. 오지환의 발을 맞춰서 내보냈다. 오지환은 채은성의 타석 때 도루에도 성공해 어느새 1사 주자 2·3루가 됐다. 채은성이 땅볼을 쳐 2사가 됐지만 주자 1·3루 위기는 계속됐다. KIA 우익수 노수광의 수비가 빛났다. 양석환의 안타성 타구를 노수광이 슬라이딩을 하면서 잡아냈다.

LG는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9회 말 선두타자 정상호가 안타를 치고 나갔다. 대주자 황목치승이 2루 도루에 성공하면서 임창용은 손주인을 고의 볼넷으로 걸렀다. 무사 주자 1·2루. 문선재가 공교롭게도 포수 파울 플라이로 1사 주자 1·2루가 됐다. KIA는 임창용을 내리고 지크를 올렸다. 대타 서상우가 지크의 초구를 받아치면서 1사 만루가 됐다. 그리고 김용의가 그토록 기다리던 결승점을 뽑는 희생플라이를 날렸다. 더그아웃에 있던 LG 선수들은 3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오기도 전에 그라운드로 뛰어나와 환호했다.

잠실=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