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말 스웨터 귀엽죠?"…태풍 속에서 살아남은 행운의 고양이

기사 이미지

허리케인 `매슈`로 인한 피해 속에서 극적으로 구출된 새끼 고양이가 양말로 만든 스웨터를 입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허리케인 ‘매슈’가 미국 남동부에서 최소 16명의 사망자를 낸 가운데 가까스로 목숨을 구한 고양이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는 매슈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미국 노스 캐롤라이나 롤리에서 구조된 한 새끼 고양이가 새 가족을 찾아간 이야기를 보도했다.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이 새끼 고양이는 매슈가 몰고 온 강풍과 폭우 속에서 죽을뻔 했지만 구조대원의 눈에 띄어 구조됐다. 이후 지역 동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병원 측이 고양이를 입양 보내기 위해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자 폭발적인 반응이 돌아왔다.
기사 이미지

트위터에 공개된 사진 속 작은 고양이는 구멍 뚫린 양말을 스웨터처럼 입고 있었다. 동물병원 관계자는 “태풍 속에서 발견된 고양이를 위해 작은 스웨터를 만들어 입혀줬다”고 설명했다.

다소 슬퍼보이는 표정의 새끼 고양이가 양말 스웨터를 입은 사진은 순식간에 6만 리트윗을 돌파했다.

병원 측은 이 고양이가 결국 두 아이가 있는 가정에 입양됐다고 밝혔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