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 선정

기사 이미지

호텔신라는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에 있는 ‘아버지와 만나’를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으로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맛있는 제주 만들기는 호텔신라의 대표적인 상생 프로그램이다.

아버지와 만나는 차순옥(50)씨가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햄버거와 붕어빵, 닭강정 등을 메뉴로 판매해온 66㎡(20평) 규모의 식당이다.

차씨는 초기 투자비용 부담과 영업 실적 저조로 빚이 생기는 등 심각한 생활고를 겪자 낮에는 청소용역을 하고 밤에는 음식점을 운영하면서 생계를 이어갔다.

어려움을 겪던 차씨는 맛있는 제주만들기 방송을 보고 사연을 신청해 16호점으로 최종 선정됐다.

호텔신라는 식당 주인과 면담을 하고 주변 상권을 조사해 16호점만의 차별화된 음식 메뉴를 새롭게 개발해 11월 중 재개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호텔신라가 제주특별자치도 등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맛있는 제주만들기 프로젝트는 관광 제주의 음식 문화 경쟁력을 강화하고, 영세자영업자들에게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