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 침수차량 절도 피해 신고 2건으로 확인

기사 이미지

10일 울산 남구 매암동의 한 주차장에 주차된 침수 차량. [사진 뉴시스]

울산지방경찰청은 11일 오후 울산에서 2대의 침수차량 관련 절도 피해 신고가 접수돼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중구 성안동 문화의전당 앞 공터에 세워 놓은 침수차량에서 여분 타이어 한 개가 없어지고, 같은 곳에 주차한 다른 차에서는 골프채가 없어졌다.

경찰은 “신고 건수가 많지 않지만 피해 사실을 모르거나 피해를 입고도 신고하지 않은 차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침수 피해가 큰 중구 태화동 리버스위트아파트 주민 대표를 찾아 “침수차량 절도 피해가 없는지 확인하고 피해가 발견되면 즉시 신고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침수 지역을 중심으로 또 다른 피해자를 찾고 있다.

경찰은 절도범들이 침수 과정에서 파손된 틈이나 열린 문을 이용해 범행한 것으로 보고 중구 서동로터리 공터, 남구 무거동 옛 자동차극장 등 8곳 침수 차량 임시보관소의 순찰을 강화했다. 이곳에는 5일 태풍 이후 1400여 대 차량이 보관돼 있다.

울산=최은경 기자 chin1ch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