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J카페] 회사일도 페이스북으로 하시겠습니까?

이번엔 호불호가 갈릴 소식이 들어왔습니다. 페이스북인데요, 페이스북이 회사일도 페이스북을 통해 할 수 있는 '워크플레이스'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카카오톡으로 직장 동료들과 회의를 하고 있는데, 페이스북을 이용하라고 한다면 어떻겠습니까? 선뜻 써볼 마음이 생기시나요?

페이스북의 경계넘기
기업들은 끊임없이 먹을거리를 찾지요. 생존을 위해선 이익을 내야 하는 숙명 때문이죠.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의 대표주자인 페이스북도 마찬가집니다. 이번엔 기업 시장을 겨냥한 새 상품을 내놨습니다. '워크플레이스(work place)'로 이름 붙여진 이 상품은 간단히 설명하면 기업용 메신저 서비스 같은 것입니다. 그룹 채팅이 가능하고, 일하면서 찍은 사진을 공유할 수도 있습니다. 동영상도 가능하죠. 검색은 물론 동료들과 영상통화도 되고, 문서를 공유하거나 뉴스레터를 직원들에게 전달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회사용 페이스북 버전인 셈인데, 게시물에 '좋아요'도 누를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스마트폰에서도 쓸 수 있지만 컴퓨터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기사 이미지

페이스북 워크플레이스

기사 이미지

페이스북 워크플레이스

기사 이미지

페이스북 워크플레이스 요금

페이스북은 워크플레이스 서비스를 통해 월간 사용자가 1000명 이하일 때는 1인당 3달러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1000명을 넘어서면 2달러씩 요금을 매기는데, 1만 명이 넘어가면 1달러로 값이 내려갑니다. 교육기관이나 비영리 기관은 무료로 쓸 수 있고요. 프랑스의 다농이 페이스북 워크플레이스를 이용하고 있는데 10만 명에 달하는 직원들이 쓴다고 합니다. '쉽고 간단하게 아이디어를 공유할 수 있다'는 장점은 확실히 있어 보입니다.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모바일 메신저를 개발하고 운영하는 것보다는 상대적으로 싼데다가 별도 교육 없이도 손쉽게 직원들간의 소통이 가능하니까요.

페이스북까지 회사와?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려를 표시할 분도 계실 겁니다. '엄연히 페이스북은 개인의 계정인데, 이것까지 회사 상사와 연결해야 하느냐'는 겁니다. 이에 대해서 페이스북은 이렇게 답합니다. "워크플레이스 계정은 개인 페이스북 계정과는 분리됩니다"라고요. 분리는 가능하지만 개인 계정이 노출될 수 있는 위험은 늘 상존하니 직원 입장에선 두렵긴 하겠습니다. 귀찮은 광고노출이 없는 건 이점이지만 과연 한국시장에서 회사원들의 '심리장벽'을 넘을 수 있을까요. 기업 경영자 입장에서도 워크플레이스는 고민스러운 서비스입니다. 경영진 입장에서 가장 우려할 만한 이슈는 역시 '보안'이기 때문입니다. 개인 계정이 아니라 회사 일을 하는 공간이다 보니 정보유출 위험은 큰 장벽이죠. 잘못 올라간 게시물 하나가 회사를 뒤흔들 위험도 있고요. 야후 해킹처럼 수없이 많은 해킹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요즘으로선 신경쓰이는 부분이 아닐 수가 없지요.

페이스북이 오랜 준비과정을 거쳐 내놓은 이번 워크플레이스 서비스로, 경쟁사인 '슬랙'은 잔뜩 긴장할 듯 합니다. 우리에겐 낯설지만 슬랙은 업무용 메신저로 실리콘밸리에서 인기몰이를 한 기업입니다. SNS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카카오톡은 어떤 미래를 준비하고 있을까요.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