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럭시노트7, 13일부터 타제품으로 교환하거나 환불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을 구매한 사람은 다른 제품으로 교환하거나 환불하면 된다. 이번 조치는 13일부터 12월 31일까지 진행된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11일 오후 내내 삼성전자와 회의를 거쳐 전액환불과 타제품 교환을 골자로 하는 후속조치를 확정했다.
 
교환을 원하는 고객은 구매처에서 갤럭시노트7을 제조사 상관없이 다른 제품으로 바꿀 수 있다. 차액은 현금으로 돌려받거나 다음달 통신비를 할인받는 방법이 검토되고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 팔린 새 갤럭시노트7은 교환 물량과 신규 판매를 합해 약 45만대로 파악된다. 아직 교환되지 못한 기존 물량까지 합하면 50만대를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동통신 3사는 우선 고객에게 개별 공지를 통해 환불 및 교환 절차와 권장 방문일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이동통신업계 관계자는 “세부적인 사항은 계속 논의 중”이라며 “지난 리콜과 기존 교환·환불 방침에 준해 갤노트7 구매 고객이 차별을 받지 않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장에선 당분간 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동통신업계 관계자는 “미국과 달리 한국은 유통구조로 인해 환불과 타제품 교환에 연동되는 업무 및 정산 절차가 복잡하다”며 “당분간 이동통신사들이 교환과 환불 업무에 매달려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