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규 전동차 안전 기준 준수 여부 공개하라”

기사 이미지

2014년 지하철 2호선 상왕십리에서 난 사고로 앞 유리가 파손된 전동차.[중앙포토]


지하철 2호선 신규 제작 전동차의 안전 자료 공개를 촉구하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새누리당 박찬우 의원(새누리당 천안갑)은 11일 “서울메트로가 자료 제출을 하지 않는다”고 비판하는 보도자료를 냈다.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서울지하철 2호선에 편성 예정인 신규 전동차 200량과 관련해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강화된 충돌 안전장치의 기준 준수 여부에 대한 확인에 답변이 없다는 주장이다.

지난 2014년 5월에 승객 300여 명이 다친 2호선 상왕십리역 열차 추돌 사고 이후, 서울메트로는 2호선 신규 전동차 사전 규격 공개 당시 전동차의 연결기 항복 강도(재료의 인장 시험에서 강도의 기준이 되는 값) 기준을 충격 25km까지 흡수(80t)하도록 규정하여 입찰했다.

박 의원은 현재 최종 낙찰된 업체가 전동 차량을 제작 중인데 서울메트로가 기준 준수 여부에 대한 회답을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상왕십리 열차 추돌 사고 이후 시민 안전을 위해 기준이 강화됐는데, 전동차 제작 과정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박찬우 의원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의 성능검사 결과를 통해서 항복강도를 충족한 전동차량이 실제 제작되고 있는지를 확인하고자 자료 제출을 요구하였으나 자료 제출 거부로 충족 여부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울메트로는 “형식 승인에 대한 부분은 검사기관인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서 승인을 하기 때문에 발주자가 관여를 하지 못하게 되어 있다”고 자료 제출 거부 이유를 밝혔다.

박 의원은 “서울메트로가 발주사인데도 불구하고 서울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기준의 형식 승인 여부 조차 파악하지 못하는 것은 배임에 해당 된다”고 말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