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낙인 서울대 총장 "백남기 사인 외인사가 다수 견해"

기사 이미지

성낙인(서울대총장). 김경빈 기자

성낙인 서울대학교 총장인 백남기 농민의 사인에 대해 “의학협회의 최근 권고안에 비춰보면 외인사 쪽이 다수 견해라고 생각한다”고 11일 말했다.

성 총장은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성엽 교문위원장으로부터 “백선하 교수와 이윤성 교수 간에 입장이 틀린데 바라보는 총장으로서 판단은 뭐냐”는 질의를 받았다.

이에 대해 “저는 의료인이 아니라 법학자라 문외인이다”며 “다만 상식은 옛날에는 심폐정지를 (사인으로) 다 썼는 모양이다. 그런데 최근에 들어 누구나 사망할 시에는 심폐정지가 되니 심폐정지를 사망의 원인으로 쓰는 것은 자제해야 된다는 것이 권고사항인 모양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강요는 할 수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유 위원장이 재차 “외인사와 병사와 견해가 다른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상식적인 수준에서 답변을 하라고 한다면 의학협회의 최근 권고안에 비춰보면 외인사 쪽이 다수 견해가 아닌가 싶다”고 답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