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생이 꼽은 직업 1위는 ‘소방관’…꼴찌는 정치인

기사 이미지
대학생이 중요한 일을 하면서도 가장 저평가된 직업 1위로 ‘소방관’을 꼽았다. 대학생은 또 가장 존경하는 직업 1위로에도 ‘소방관’을 뽑았다.

알바몬이 최근 대학생 614명을 대상으로 ‘존경하는 직업’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알바몬은 먼저 대학생에게 하는 일의 중요성에 비해 저평가 되고, 열악한 직업이 있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었다.

질문 결과 설문 응답자의 95.8%가 ‘있다’고 응답했다. 보기로 제시된 20개의 직업 중 대학생이 꼽은 ‘가장 저평가된 직업(복수 응답, 이하 응답률)’ 1위에는 ▶소방관 및 구급대원이 꼽혔다. 소방관 및 구급대원은 총 60.2%의 응답을 얻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환경미화원으로 45.6%의 응답을 얻었다. 이어 ▶농어민 및 생산직 근로자가 39.5%의 응답을 얻으며 3위를 차지했고 ▶군인(24.1%) ▶사회복지사(23.3%)가 차례로 5위 안에 들었다. 특히 ▶전업주부가 20.6%의 응답률을 얻으며 6위에 오른 가운데 제시된 보기 중 유일하게 ▶정치인만 단 한 표의 응답도 얻지 못했다.

‘중요한 일을 하면서도 저평가된 직업’ 1위에 이어 대학생들이 가장 존경하는 직업 1위에도 역시 ‘소방관’이 꼽혔다.

알바몬이 대학생에게 대한민국에서 존경할만한 직업이 있다고 생각하는지를 묻자 94.3%가 ‘있다’고 답했다. 이들에게 가장 존경하는 직업(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을 꼽게 한 결과 저평가된 직업과 마찬가지로 존경하는 직업 1·2위를 ▶소방관 및 구급대원(51.6%) ▶환경미화원(21.9%)이 나란히 차지했다.

이어 ▶교수 및 교사(21.8%) ▶기업인?CEO(19.2%) ▶사회복지사(18.1%)가 나란히 존경하는 직업 5위권에 들었다. 그 밖에 ▶군인(16.6%) ▶농어민 및 생산직 근로자(15.4%) ▶검찰·경찰(14.9%) ▶운동선수(10.4%) ▶의사·약사(10.0%)의 응답이 이어졌다.

한편 대학생에게 ‘삶을 살아가는 데 있어 스승, 롤모델이 필요하다고 느끼는지’를 질문한 결과 86.8%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필요치 않다’고 답한 대학생은 13.2%에 불과했다. 하지만 필요하다고 느낀다고 해서 모두가 롤모델을 찾은 것은 아니었다.

전체 응답자 중 평소 존경하고 의지하는 인생의 롤모델이 있는지를 물었을 때 남학생의 73.1%, 여학생의 55.5%만이 ‘있다’고 답했다. 롤모델이 필요하다고 답한 대학생 중 60.1%만이 롤모델을 찾았으며 약 27%는 아직 롤모델을 찾지 못한 셈이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