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에 빠질 것" 문재인 발언 협공 나선 정진석과 박지원

기사 이미지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중앙포토]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 대해 협공했다.

추미애 더민주 대표가 전날 “우리가 (대선에서) 지면 어떻게 되겠나. 다 같이 한강에 빠져야지 낯을 들고 다닐 수 없다”고 말하자 문 전 대표가 “못 이기면 내가 제일 먼저 빠져야 할지 모른다”고 맞장구를 친 것을 두고서다.

정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천주교에서 자살은 손꼽히는 죄악"이라며 "문 전 대표는 천주교 신자라고 들었는데 '한강에 빠져 죽겠다'는 말은 함부로 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천주교 신자가) 그런 말을 하면 날라리 신자가 되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에게 "주일에 고해성사부터 보시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문 전 대표를 향해 “정치인은 말조심을 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박 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면서 “‘내년 대선 후 한강에 빠져’ 운운은 승리의 각오 표현이라지만 지키지도 못할 거고, 교육적으로도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저축은행 비리 관계로 검찰에서 청와대의 청부조작 수사를 할 때 제가 너무 억울해서 ‘만약 사실이면 목포역전에서 할복자살 하겠다’고 했다가 혼쭐이 났다”며 자신의 과거 경험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