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녀 로비스트 이전, 모델 겸 배우에 가수였던 그녀

필로폰 불법 투약 혐의로 지난 10일 구속된 린다 김(본명 김귀옥ㆍ63)의 인생유전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김씨가 한국 사회에 처음으로 이름을 알린 것은 2000년 5월 2일이다.
중앙일보가 ‘YS정부 국방장관 등이 미녀 로비스트에 이용당했다’는 1면 톱 기사로 백두 사업 업체 선정 로비 의혹을 특종 보도하면서다.
기사 이미지

2000년 5월 2일자 중앙일보 1면.

추천 기사

전직 장관들이 린다 김에게 보낸 연서까지 등장하면서 파문은 한국 사회를 뒤흔들었다.

로비스트로만 알려진 그의 과거는 시간이 지나면서 하나 둘 공개됐다.
최근엔 몇몇 종편 프로그램에 나와 자신의 과거를 소개하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린다 김은 고등학교 2학년 때 길거리 캐스팅을 통해 연예계에 데뷔해 ‘김아라’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고 한다.

당시 유명 브랜드 화장품 전속 모델로 주목 받기도 했고, 가수 활동도 했다.

가수 활동 때에는 '김아영'이라는 예명도 썼다.

자서전에는 재벌 2세와 사귀기도 했다는 주장도 담겨 있다.

그러나 영화계에서는 스타로 부상하지 못한 린다 김은 활동 무대를 미국으로 옮겼다.

 
기사 이미지
단돈 500달러를 들고 이민을 떠난 그는 룸메이트의 삼촌을 만나면서 인생의 반전을 경험했다고 한다.

그가 전설적인 무기 로비스트 아드난 카쇼키였다는 게 린다 김의 주장이다.

아드난 카쇼키가 주최한 파티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카쇼키의 제안으로 로비스트의 길을 걷게 됐고, 이후 한국의 고관대작들과 연을 맺게 됐다는 것이다.

한국의 무기 사업에 투입되기 위해 전문 로비스트의 길을 걸어 온 셈이다.

결국 린다 김은 2000년 군사기밀 보허법 위반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후 삶은 순탄치 않아 각종 송사에 휘말렸고, 지난 7월엔 폭행 등의 혐의를 받기도 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