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백남기 사인은 외인사…국감에서 논쟁 할 사안 아니다"

기사 이미지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고(故) 백남기 농민 사인과 관련해 “백남기 농민의 사인은 국정감사 현장에서 논쟁을 벌일만한 사안이 아니다”며 “병사가 아니라 외인사라는 걸 밝혀둔다”고 11일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서울대학교와 서울대병원 등을 대상으로 한 국회 교육문회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과학에서는 사실과 원칙이 중요하다. 백남기 농민의 사인은 전혀 복잡한 사안이 아니다”며 “이미 서울대 의대 학생들, 동문의사들, 의사협회를 비롯해 이윤성 특위위원장, 성상철 건강보험이사장 등 절대 다수의 의사가 병사가 아니라 외인사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문가는 신이 아닌 이상 누구나 틀릴 수 있다. 전문가 세계에서는 영어표현으로 피어 그룹(Peer Group), 즉 동료 전문가들과의 의견교환이 중요하다”며 “노벨의학상을 받을 만큼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아닌 다음에야 많은 전문가 절대다수가 의견일치를 본다면 그 의견이 맞는 겁니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백선하 교수 주장의 핵심은 외상환자가 연명치료 받지 않고 사망하면 병사라는 것인데, 이윤성 교수 등 모든 법의학자들이 연명치료를 받고 안 받고가 사인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한다”며 “이 부분은 전문적인 의견을 따르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백 교수 등에게 백남기 농민의 사인에 대해서는 따로 질의를 하지는 않았다.

안 전 대표는 지난 2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백남기 농민 사인은 외인사”라며 “의학을 포함한 과학에서는 사실이 중요하다. 여기엔 정치논리가 개입할 여지가 없고 개입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