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와 클린턴의 듀엣곡은?

기사 이미지

2차 TV토론에서 공방을 벌이는 트럼프와 힐러리가 듀엣 송을 부르는 듯한 패러디 영상.[사진=유투브 캡처]

트럼프와 클린턴이 사랑스럽게 듀엣곡을 불렀다?

사상 최악의 TV토론이라는 평가를 받는 지난 10일 미 대선 2차 TV토론의 여파일까.
이런 패러디가 속출하고 있다.

시종일관 으르렁댄 두 사람이 듀엣 송을 부르는 것 같은 사진이 화제가 되더니, 급기야 실제 노래하는 듯한 동영상 패러디가 등장했다.

미국의 한 매체가 만든 이 영상은 유투브와 SNS를 통해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

듀엣송 곡명은 ‘Time of My Life.’
생애 최고의 시간과 자리를 향해 고군분투하는 두 사람의 현재 상황과 잘 어울린다.

또, 이 노래가 1987년 개봉한 영화 더티댄싱의 주제가라는 점도 절묘하다.
두 대통령 후보의 토론이 수준 이하로 ‘더티’했다는 지구촌의 평가도 가미돼 있기 때문이다.
 

이 노래가 등장한 영화의 원래 영상은 아래.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