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르재단은 신의 직장?…직원 평균 연봉이 9218만원

기사 이미지

서울 논현동 재단법인 미르. 김성룡 기자

특혜의혹을 받고 있는 미르재단이 직원들에게 평균 9200만원이 넘는 고액연봉을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11일 나타났다. 최고 연봉을 받는 직원은 지난해 월소득액(기본급)이 1386만원으로, 이를 연봉으로 환산하면 1억6640만원에 달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미르ㆍK스포츠 두 재단법인의 사업장적용신고서를 제출 받아 분석한 결과, 2015년 12월 신고 기준으로 미르재단 유급 직원 6명의 평균연봉은 9218만원이었다. 최고 연봉은 기본급만 1억6640만원이었고, 두번째 고액 연봉은 1억3640만원으로 억대 연봉자만 2명이었다.

지난 7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발표한 ‘2015년도 소득분위별 근로자 연봉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근로자들의 평균 연봉은 3281만 원이다.

K스포츠재단의 경우 2016년 2월 사업장적용신고서 기준으로 최고 연봉(2명)은 9879만원이었고 유급직원(8명)의 평균 연봉은 6940만원이다.

인재근 의원실이 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을 통해 조사한 결과 35개 재단법인 기관장의 평균 연봉은 1억2900만원,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은 9218만원이다.

미르재단 최고 연봉 1억6640만원은 공공 재단법인장의 평균 연봉보다 3740만원이 많고, 미르재단 평균 보수액(9218만원)도 35개 기관 평균보다 3411만원이 많았다.

인재근 의원은 “권력형 비리의 정점이라 할 수 있는 미르재단과 케이스포츠재단에 정부 산하기관의 기관장보다 많은 초고액 연봉이 책정되어 있었다는 사실을 국민들은 쉽게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며 “선출된 권력의 본질을 잊은 현 정권은 서민의 삶과 아픔을 외면한 한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