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노트7' 판매 중단에 외신들 "삼성 최대 위기"

기사 이미지

지난 8월 11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열린 갤럭시 노트 7 발표회 [중앙포토]

11일 전세계적으로 '갤럭시노트7' 판매·교환이 중단되자 외신들은 하나같이 이번 사태로 삼성전자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갤럭시노트7, 삼성 뒤흔들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삼성전자는 당혹감을 안겨준 자사의 가장 기술집약적인 스마트폰의 리콜을 결정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WSJ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글로벌 생산을 잠정 중단한 지 하루 만에 판매 및 교환을 중지하는 결정을 내렸다"며 "교환 기기에서도 문제가 발생하면서 당초 내렸던 발화의 원인이 배터리라는 것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천 기사

블룸버그 통신은 "이재용 부회장이 맞은 최대 위기"라며 "이번 일로 브랜드 가치는 물론 기술력 등의 명성에도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갤럭시노트7 사태는 삼성이 권력을 이양하는 과정에서 나왔다"며 "이 부회장은 엘리엇 매니지먼트로부터의 압박에 맞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CNBC는 카네기멜론 공과대학의 비벡 와드화 교수의 멘트를 인용해 "삼성전자에 있어 스마트폰이 커다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아니지만 브랜드는 이 시장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와드화 교수는 "지금으로부터 새제품 개발에 1년이 걸린다면, 이런 인식이 사람들 뇌리 속에 박혀 있을 수도 있다"며 "삼성전자 경영진은 그들의 손에 재앙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IT 전문매체 더 버지는 "삼성이 다시 문제를 해결한 새로운 갤럭시노트7을 내놓을 수 있지만 현 시점에서 이는 매우 희박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결정은 옳은 결정이었다"고 평가했다.

AP통신은 "삼성은 비싼 갤럭시노트7보다 갤럭시S7을 훨씬 많이 판매한다"면서도 "전문가들은 이번 발표가 회사의 명성에 해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

포브스는 "삼성이 지난 한 달 동안 갤럭시노트7으로 인한 문제와 씨름하고 있다"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애플의 아이폰7, 구글의 픽셀폰이 반사이익을 얻게 됐다"고 강조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