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융사 체면 말이 아니네…카카오 등에 간편결제·송금 압도적 열세

기사 이미지
간편결제와 간편송금 등 급성장 중인 신종 전자지급서비스 분야에서 카카오 등 전자금융업체들이 기존 금융사들에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6월말 현재 카카오페이·삼성페이·네이버페이 등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을 위해 등록된 카드수는 총 2817만매였고, 2분기 중 이용실적(일평균)은 207억원이었다. 1분기와 대비해 각각 82.9%, 53.3% 증가한 수치다. 간편결제 서비스 제공업체는 카카오·네이버·LG CNS·이베이코리아·삼성전자 등 전자금융업체들이고 금융사는 한 곳도 없었다.

6월말 현재 카카오머니·네이버페이송금 등 간편송금 이용을 위해 등록한 카드수는 2809만매였고, 2분기 일평균 이용실적은 47억원이었다. 1분기보다 각각 88%와 103% 급증한 수치다.

간편송금 분야도 전자금융업체들의 압승이었다. 등록 카드 중 2114만매가 카카오 등 전자금융업체들의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등록된 것이었다. 위비캐시·하나머니·N월렛 등 금융사 쪽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등록된 카드 수는 695만매에 그쳤다. 금융사들이 전자금융업체들보다 신종 전자지급서비스 분야에 늦게 뛰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만 전분기 대비 간편송금 등록 카드수 증가율은 후발주자인 금융사쪽이 46.7%로 더 높았다. 전자금융업체들의 증가율은 8% 정도였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