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땅이야기 맛이야기] 인천(6) 인천 앞 바다에서 느끼는 전라도 시골 맛, 해송쌈밥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누구나 먹을 수 있는 쌈밥

한국국토정보공사 인천중부지사 직원이 추천하는 맛집


'해송쌈밥'의 대표메뉴는 쌈밥이다. 쌈밥의 매력은 다양한 종류와 푸짐한 쌈을 먹을 수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해송쌈밥'은 집밥을 먹는듯한 기분까지 느낄 수 있다. 쌈밥의 맛을 살리기 위해 우렁쌈장, 갈치속젓이 나오는데 함께 먹으면 쌈밥의 매력을 확실히 알 수 있다. 특히 우렁쌈장을 먹다보면 우렁이가 통째로 씹혀 고소한 맛이 배가 된다. 

 
기사 이미지


전라도 시골밥상, 쌈밥정식

'해송쌈밥'은 10년여년 간 변함없이 한결같은 맛으로 손님을 맞이한다. 쌈밥 정식은 제육볶음과, 간장 게장 등 10여 가지 기본 반찬이 나온다. 여기에 영양 돌솥밥과 20여 가지 견과류가 들어간 우렁이쌈장 쌈밥 정식까지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다. 신선한 쌈 채소 위에 밥 한술과 우렁이 쌈장과 함께 먹으면 쌈장의 고소함과 채소의 아삭한 맛을 함께 음미할 수 있다. 


회를 먹어야겠다면, 홍어회

예로부터 왕이 즐겨먹던 건강식이자 수라상에도 올라왔던 음식이 바로 홍어회다. 숙성시켜 삭힌 홍어를 못 먹는 사람도 있지만, 한번 먹기 시작하면 그 매력에 빠져나올 수 없는 음식이다. 홍어회는 알칼리성 음식으로 위염을 억제해주고 관절염이나 류마티즘 증상을 완화시키는 효능이 있다. 인천 앞바다까지 와서 회를 먹어야겠다면 쌈밥과 같이 먹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기사 이미지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쌈밥

바닷가에 쌈밥집이 어울리지 않을 수 있지만 회나 해산물을 못 먹는 사람도 있다면 부담 없이 찾아갈 수 있는 식당이다. 구첩반상으로 영양밥에 다양한 반찬을 맛 볼 수 있다. 특히 우렁이는 칼슘과 단백질이 풍부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건강식이다. 영종도에 간다면 변함없는 맛으로 유명한 '해송쌈밥'을 추천한다.

 
기사 이미지


출처. 한국국토정보공사, 2016 땅이야기 맛이야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