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박지원 겨냥 "북한 도발 유도 운운은 왜곡"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최근 일각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의 도발을 유도하고 있다거나 선전포고 운운하는 등은 현재 북핵 문제를 풀어가는데 있어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사실과도 다른 왜곡"이라며 "그런 것들이 내부에서 쌓이게 되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를 도와주려는 국제공조를 어렵게 만들 뿐"이라고 말했다.

최근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박 대통령의 국군의날 기념사를 ‘대북 선전포고’라고 비난한 것에 대한 반박의 의미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영상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현재 북한 김정은 정권은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비롯한 상습적인 도발로 한반도와 전세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국가안보가 최우선 과제임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전날 북한이 노동당 창당 기념일을 맞아 또다시 도발할 가능성 때문에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예의주시했다.

박 대통령은 "아직까지는 도발이 없지만 언제든 도발할 가능성이 있고 실제 상황으로 갈 수 있음을 알고 준비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이제 북한 정권은 결코 자의로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주영국 북한 대사관 태영호 공사,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을 챙기던 간부의 탈북 소식(중앙일보 8월 16일자 6면, 10월 5일자 1면)과 관련해 “최근 북한의 일반 주민은 물론 북한의 간부층의 탈북도 증가하고 있는데 자녀들의 장래를 위해 탈북하는 등 탈북 동기와 유형도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다”며 “탈북민은 먼저 온 통일이며 통일의 시험장이다. 자유와 인권을 찾아올 북한 주민들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체계와 역량을 조속히 갖춰 나가기를 바란다”고 지시했다.
▶관련 기사
① [이영종의 바로 보는 북한] “영국 주재 북한 외교관, 부인·자녀와 함께 제3국 망명”
②[단독] 김정은 건강 챙기던 간부 베이징서 탈북


박 대통령은 지난달 28일부터 시행 중인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금지법)의 부작용과 관련해 “공직사회 등에서는 아무도 안 만나면 된다는식의 극단적인 몸사리기 형태도 일부 나타난다고 한다”며 “지나치게 과잉반응해서 법의 취지가 퇴색되고 부작용만 부각돼서는 안된다. 관계부처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 기사
“민원인 안 만난다” 김영란법이 부른 ‘공직 부동’


박 대통령은 제18호 태풍 차바로 구조작업을 하다 숨진 소방대원, 서울 서교동 화재현장에서 초인종을 눌러 사람들을 구하고 숨진 안치범씨 등 의인들에 대해선 "숭고한 희생정신과 살신성인의 자세를 보여준 우리 시대의 진정한 소리없는 영웅들"이라고 말했다.

아버지의 뒤를 이어 훌륭한 소방관이 되기를 꿈 꿨던 고 강기봉 소방교, 태풍으로 표류하던 여객선 선원들을 구하느라 부상을 입은 여수의 122구조대원들, 한미 연합해상작전 중 링스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 김경민 소령, 고 박유신 소령, 고 황성철 상사 등을 직접 언급하면서다.

박 대통령은 또 지난 10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 화물연대 노조, 이날까지 파업을 잠정중단한 상태인 현대차 노조 등에 대해 "국가경제와 민생을 볼모로 명분 없는 파업을 지속한다면 그 부담은 우리 국민 모두에게 전가될 것이며 우리 공동체의 미래는 어두워 질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상대적으로 매우 높은 임금을 받는 일부 대기업 노조가 임금을 더 올려달라고 장기간 파업을 하는 것은 너무나도 이기적인 행태"라며 "대기업과 공공기관 노조들도 조금만 더 배려하고 서로 양보하면서 공동체 정신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