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태환, 전국체전 수영 2관왕…주종목 자유형 400m 金

기사 이미지

박태환 선수.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마린보이' 박태환(27·인천광역시청)이 전국체전 수영 2관왕에 올랐다. 주종목인 자유형 400m에서도 무리없이 금메달을 땄다.

박태환은 11일 충남 아산 배미수영장에서 열린 제97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일반부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3초68로 골인해 1위에 올랐다. 전날 자유형 200m에서 대회 첫 번째 금메달을 땄던 박태환은 주종목인 자유형 400m에서도 금메달을 따 대회 2관왕을 달성했다. 그는 지난 2013년 대회 때 세운 이 종목 대회 기록(3분46초71)을 경신했다.

자유형 400m 결승은 예선 없이 3개 조로 나눠 치러졌다. 결승 3조에서 4번 레인에 선 박태환은 50m 지점을 25초47, 100m를 53초81에 통과하는 등 레이스 초반부터 선두로 나섰다.

200m 1분51초39, 300m 2분49초25를 기록한 박태환은 2위 장상진(국군체육부대·3분53초24)과 10초 가까이 차이를 벌리는 여유있는 레이스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경기가 열린 배미수영장엔 박태환을 응원하는 팬들이 몰려 큰 환호를 보냈다.

박태환의 이번 기록은 2016 리우 올림픽 수영 자유형 400m에서 세운 3분45초63보다 빨랐다. 그러나 자신의 최고 기록(3분41초53)엔 다소 미치지 못했다.

아산=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