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층 화장실이 비었습니다"…AI가 가장 빠른 줄 안내

기사 이미지

NBA 인디애나 페이서스 홈구장에 설치된 AI 시스템 전광판. [사진 웨이트타임]

스포츠 경기를 보러가면 길게 선 줄을 여러번 거쳐야 한다. 입장할 때는 물론 화장실을 가서도, 간식거리를 사러 갈 때도 긴 줄에서 기다려야 한다. 이런 고역을 인공지능(AI)이 덜어준다.

미국 프로농구(NBA) 인디애나 페이서스는 AI 스타트업인 웨이트타임(WaitTime)과 손잡고 팬들을 가장 짧은 줄로 안내하는 시스템을 홈구장인 ‘뱅커스 라이프 필드하우스’에 설치했다.

이 시스템은 카메라가 10분의 1초 속도로 홈구장 안에 모든 대기줄을 찍은 뒤 분석한다. 주문해서 받는 시간을 재고, 도중 포기하고 나가는 사람들 수도 센다.

AI가 데이터를 분석한 뒤 전광판 화면에 정확한 예상 대기시간을 알려준다. 어느 화장실이 비었고, 버거보다 나초를 더 빨리 살 수 있는지 등 정보가 표시된다. 모바일앱을 통해서도 어디가 가장 빠른 줄인지 확인할 수 있다.

오라클에 따르면 미국 스포츠 팬의 40%는 경기장에서 줄을 서다 지겨워 포기하고 아무것도 안 살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