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1만5000km ICBM과 5000km SLBM 연내 완료하라”

기사 이미지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실시된 ICBM 엔진 분출시험.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연내에 사거리 1만5000km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사거리 5000km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개발을 완료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일본의 TV아사히가 10일 보도했다. 방송은 북한 내부 정보를 군 수뇌부로부터 독자적으로 입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북한 군 정찰총국원은 ”김정은 위원장의 명령은 두 개“라며 사거리 1만5000km의 ICBM과 사거리 5000km의 SLBM의 연내 개발이라고 밝혔다. 사거리 1만5000km의 ICBM은 미국 본토 전역을 공격할 수 있다. 사거리 5000km의 SLBM은 동해에서 발사하면 괌까지 도달이 가능하다. 북한 외무성은 6일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은 가까운 앞날에 우리의 생명을 노린 저들의 창끝이 오히려 자기들의 숨통을 끊어놓는 몸서치리는 현실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방송은 이 정찰총국원의 직책 등은 밝히지 않았다.

방송은 이어 북한이 지난달 5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일본 아오모리(靑森)현 북부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한 데 대해 이 현의 주일미군 샤리키(車力)통신소에 배치돼 있는 X-밴드 레이더를 겨냥한 것이라고 전했다. X-밴드 레이더는 북한이 발사하는 탄도미사일 탐지용이다. 자위대 관계자는 TV아사히에 “(미사일 발사는) 미군의 눈을 언제든지 없앨 수 있다고 하는 견제일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미사일은 이 현 미사와(三澤) 미 공군기지에 배치돼 있는 F-16 전투기도 아울러 겨냥한 것이라고 방송은 분석했다. 이 기지 배치 전투기는 한반도 유사시 긴급 발진하게 된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