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기술표준원, “갤노트7 사용·교환·판매 중지하라”

기사 이미지

지난 8일(현지시간) 13세 소녀 주이스의 손에서 화재가 발생한 갤럭시노트7. 분홍색 케이스 한쪽이 불에 탔다. [사진 미 ABC]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1일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갤노트7)의 사용·교환·신규 판매를 중지하라는 권고를 내렸다. 국표원은 이날 오전 7시 삼성전자가 갤노트7 판매중단을 공식 발표하자 이 같은 내용을 동시에 밝혔다.

국표원은 “삼성전자와 소비자에 대한 갤노트7 사용 중지 권고와 새 갤노트7으로의 교환 중지, 새 갤노트7의 신규 판매 중지에 대해 합의했다”며 “소비자 안전을 위해 즉각적인 보호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국표원은 향후 교환·환불 등 갤노트7 제품 수거를 위한 조치는 삼성전자와 추가 협의하기로 했다.

삼성전자가 갤노트7에 대한 생산중단 조치를 내린 것은 지난 10일이다. 국표원은 판매중단 권고 조치가 하루 늦어진 것에 대해선 “10일 오후 개최한 ‘갤노트7의 사고조사 합동회의’에서 제품의 새로운 결함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사고조사 전문가 회의’ 등을 통해 갤노트7의 사고 원인 분석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10일 ‘사고조사 합동회의’에는 산업부와 삼성전자, 민간 전문가가 참석했다.

앞서 국표원은 지난달 22일 삼성전자가 7월 30일부터 9월 2일까지 생산한 갤노트7 45만6000대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승인했다. 8일까지 회수된 갤노트7은 전체 리콜 대상 제품의 85.3%인 38만9000대다. 제품 교환이 35만2000대, 개통 취소(환불)가 2만1000대, 재고 회수가 1만6000대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