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드컵 역대 최단시간 골 기록 탄생, 벤테케 8.1초

기사 이미지

크리스티안 벤테케 [중앙포토]


 
월드컵 역대 최단시간 골 기록이 갱신됐다.

주인공은 벨기에 축구대표팀 크리스티안 벤테케다.

벤테케는 11일(한국시간) 포르투갈 파루 이스타디우 알가르브에서 열린 지브롤터와 2018 러시아월드컵 유럽예선 H조 경기에서 8.1초 만에 득점을 기록했다.

그는 경기 시작 휘슬이 울리자마자 공을 장악해선 빠른 속도로 상대편 골망을 흔들었다.

유럽축구연맹은 "벤테케의 골은 1993년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기록한 다비데 괄티에리(산 마리노)의 골보다 0.2초 빨랐다"며 "월드컵 역대 최단시간 득점 기록"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친선 경기를 포함해 역대 공식 경기 최단시간 득점 기록은 2013년 독일 루카스 포돌스키가 에콰도르와의 친선 경기에서 기록한 6초다.

벨기에는 벤테케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지브롤터를 6-0으로 이겼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