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매슈 피해 집안으로 들어온 ‘애마’ 숙식도 함께

     
허리케인 ‘매슈’가 미국 남동부를 강타하면서 최소 16명이 사망하고 수십억 달러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태풍 속에서 자신의 ‘애마’를 구한 자동차 매니어가 화제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자동차 전문 블로그 잘롭닉(jalopnik)은 한 BMW M3 오너가 자신의 자동차와 함께 태풍을 피한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한 남성이 행복한 표정으로 자동차를 바라보며 식사를 하며 차와 함께 잠을 자는 모습이다.

블로그에 따르면 사진 속 주인공은 플로리다주(州) 포트세인트 루시에 거주하는 랜디 자릴이라는 남성이다. 그는 3대의 자동차를 소유하고 있다. 허리케인 매슈가 플로리다 지역을 강타했을 때 자동차 2대는 차고에 안전하게 보관했지만 나머지 한 대를 길가에 세워 둘 수가 없었다. 태풍으로 인한 강풍과 해일성 파도로 차가 파손될 수 있기 때문이다.

자동차를 안전하게 보관할 곳을 찾지 못한 랜디는 결국 차를 집 안에 보관하기로 마음먹고 바로 행동에 옮겼다.

랜디는 “자동자의 너비는 73인치(약 185㎝)로 현관을 통해 들여오는 것이 힘들었지만 거실에는 자신과 지내기에도 충분한 공간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태풍속에서 차를 무사히 구해서 다행이다”며 “지난 8년간 이차를 소유해왔다. 이차를 운전하는 것은 내게 가장 큰 즐거움”이라고 말했다.

한편 랜디가 소유하고 있는 BMW M3 모델은 2세대 3시리즈인 E30을 기반으로 1989년 처음 등장했다. 이는 M카(BMW의 고성능 버전) 역사상 가장 성공한 모델로 알려져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