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엔 日오사카 전철에서…외국인 비하 안내방송 논란

기사 이미지

[사진 난카이전철 한국어 홈페이지 캡처]


'고추냉이(와사비) 테러'와 한국인을 비하하는 이름을 버스표에 표기한 것으로 논란이 된 일본 오사카에서 이번에는 외국인 비하 전철 안내방송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교토통신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오전 오사카 난바와 간사이 공항 등을 운행하는 난카이 전철 소속 40대 승무원이 “오늘은 외국인 승객이 많이 타 불편을 끼치고 있다”고 차량 내 방송을 했다. 난바와 간사이 공항 등은 오사카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이용하는 구간이다.
 
추천 기사

이런 사실은 방송을 들은 일본인 여성 승객이 난카이전철측에 “회사 규정에 정해진 데 따른 방송이냐”는 문의를 해 알려졌다. 이에 회사 측은 “승객을 일본인과 외국인으로 구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일본인이나 외국인이나 고객이므로, 재발방지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매체는 회사측의 조사에서 승무원은 “일본인 승객 1명이 차내에서 ‘외국인이 많아 걸리적거린다’고 크게 떠드는 소리를 듣고, 승객 간에 시비가 붙는 것을 막기 위해 정규 안내방송 뒤에 그런 내용을 추가했다”고 전했다.

앞서 오사카의 한 초밥집은 일본어를 못하는 한국인 관광객에게 고추냉이를 많이 넣은 음식을 제공해 한국인 차별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또 오사카의 한 고속버스 회사는 올해 4월 한국인 관광객에게 ‘김 총(キムチョン)’이라고 쓴 버스표를 발행해 논란이 됐다. ‘총’은 한국인을 비하하는 은어로 알려져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