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노트7 글로벌 판매 중단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가 11일 갤럭시 노트7(노트7) 판매를 중단했다. 최근 국내외에서 잇따라 발생한 발화 사고에 대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내린 조치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이날 웹사이트 뉴스룸에 올린 발표문을 통해 “노트7 교환품에 대해 판매와 교환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며 “이번 결정은 한국국가기술표준원 등 관계 당국과 사전 협의를 거쳐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보도된 노트7 교환품 소손 사건들에 대하여 아직 정밀 검사가 진행 중이지만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모든 글로벌 유통ㆍ판매 파트너들에 조사가 이뤄지는 동안 갤럭시노트7 판매와 교환을 중단하기를 요청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타제품으로의 교환과 환불 등 판매 중단에 따르는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이른 시간 내에 세부 내용을 결정해 알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노트7을 믿고 사랑해주신 고객ㆍ거래선ㆍ파트너 여러분께 큰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이에 앞서 미국의 4대 통신사인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등은 전날(현지시간) 노트7 판매와 교환을 자체 중단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