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남아 등 지카 발생국 다녀왔으면 6개월 피임하세요"

질병관리본부는 11일 동남아시아 등 지카 발생국가 방문자는 증상여부와 상관 없이 남녀 모두 6개월간 성관계를 피하거나 콘돔을 사용해 피임할 것을 권고했다. 성접촉을 통한 지카바이러스 감염과 임신 시 신생아 소두증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이미 여행 다녀온 사람도 6개월이 될 때까지 행동수칙 지켜야"

기존 성전파 예방기간은 두 달이었다. 최근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연구가 진행되면서 증상 발생 6개월째 환자의 정액에서 지카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성접촉에 의해 여성에서 남성으로 전염이 의심되는 사례가 확인된 데 따라 예방기간이 6개월로 늘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도 최근 성접촉 감염 예방기간을 6개월로 늘린 바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미 지카 발생국가를 여행하고 돌아온 사람도 이번에 개정된 권고사항에 따라 6개월이 될 때까지 피임과 콘돔사용 등 행동수칙을 따를 것을 권고했다.

최근 필리핀·베트남·말레이시아·싱가포르·태국에서 자국 내 감염 발생 사례가 증가하고, 태국에서 지카 감염 임신부에서 소두증 신생아 2건이 발생하는 등 동남 아시아 감염위험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여행 전 질병관리본부 모바일 사이트(http://m.cdc.go.kr)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www.cdc.go.kr)를 통해 지카바이러스 발생국가 현황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서영지 기자 vivian@joongang.co.kr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대상별 행동수칙>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자료: 질병관리본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