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담패설 이게 트럼프” “클린턴 당신 감옥 갈 것”

기사 이미지

[사진 로이터]

힐러리 클린턴(사진 왼쪽)과 도널드 트럼프(오른쪽)가 9일(현지시간) 2차 TV토론에서 정면 충돌했다. 클린턴은 이날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워싱턴대에서 열린 토론에서 11년 전 트럼프의 음담패설이 담긴 녹음 파일을 놓고 “트럼프는 이게 자신을 보여주는 게 아니라고 하지만 이게 바로 트럼프”라고 비판했다.

미 대선 2차 TV토론 난타전

클린턴은 “트럼프는 여성의 외모를 놓고 1점부터 10점까지 점수를 매긴 사람”이라며 “공화당 경선 주자들이 대통령직에 적합한지는 의문을 갖지 않아 왔지만 트럼프는 다르다”고 공격했다.

트럼프는 이에 대해 “탈의실에서 주고받을 개인적 농담으로 사과한다”며 “(여성들에게 강제로) 키스하거나 몸을 더듬은 일이 없다”고 부인했다. 트럼프는 클린턴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과거 성 추문으로 반격해 “나는 (여성을 겨냥해) 말을 했지만 빌 클린턴은 행동을 했다” 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트럼프는 특히 클린턴의 e메일 스캔들을 놓고 “대선에서 승리하면 법무장관에게 특별검사를 지명토록 해 조사할 것”이라고 한 뒤 클린턴이 반박하자 “당신은 감옥에 가 있을 것”이라고 협박했다.

공화당 부통령 후보인 마이크 펜스는 “2차 토론은 트럼프의 대승”이라고 환영해 당내 후보 교체론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세인트루이스=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