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벨 경제학상 하트·홀름스트룀 교수…계약이론으로 기업 지배구조에 영향

기사 이미지

올리버 하트(左), 벵트 홀름스트룀(右)

올해 노벨 경제학상은 주인-대리인 문제를 연구한 계약이론(contract theory)의 권위자인 미시경제학자 올리버 하트(68) 미국 하버드대 교수와 벵트 홀름스트룀(67)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0일 “ 현대 경제는 수많은 계약으로 서로 연결돼 있다. 두 교수가 만들어낸 이론은 실생활의 계약, 제도들을 이해하는 데 매우 유용하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하트, 2년 전엔 연세대 석좌교수

이전의 경제학은 기업을 상품과 서비스를 생산하는 주체로만 봤지만 두 학자는 기업 내부를 들여다봤다. 기업 안에서 임금·보수 등 수많은 계약이 존재한다. 누가 열심히 일하는지 알 수 없다. 두 학자는 주인-대리인 연구를 통해 ‘종업원이나 사장의 노력은 관찰할 수 없지만 성과는 간접적으로 관찰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를테면 주가를 통해 경영자의 성과를 미뤄 알 수 있다. 제대로 성과보수 ‘계약’을 하면 가능하다. 계약이론이란 이처럼 경제 주체들이 맺는 다양한 계약이 어떻게 결정되 는지 그 배경을 분석하는 이론이다. 하트 교수에게 수업을 들은 권일웅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는 “두 교수의 계약이론은 기업 지배구조 문제 등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영국 출신인 하트 교수는 미국 프린스턴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고 영국 런던정경대와 MIT에서 경제학 교수를 지냈다. 하트 교수는 2014년 9월 연세대 상경대학 SK석좌교수로 한 달간 강의했다. 한순구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하트 교수는 ‘영국신사’로 불릴 정도로 유머가 많고 친절한 분”이라고 말했다. 핀란드의 홀름스트룀 교수는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예일대에서 교수로 활동했다. 두 사람은 95년 『기업 계약과 금융구조 』를 공동 집필했다.

하트 교수는 수상 직후 “(연락이 없길래) ‘올해 노벨상은 물 건너 갔구나’라고 생각했는데 운 좋게 전화벨이 울렸다”며 “가장 먼저 아내를 껴안고 아들을 깨웠다”고 말했다. 두 교수는 상금으로 800만 크로나(약 10억2500만원)를 나눠 받는다.

이소아·임채연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