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린다 김, 커피에 필로폰 타 마신 혐의 구속

기사 이미지

린다 김

충남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0일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로 린다 김(본명 김귀옥·63·사진)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씨에게 필로폰을 공급한 A씨(56)도 구속했다. 김씨는 지난 6~9월 서울 강남 자신이 사는 빌라에서 세 차례 커피에 타서 마시는 수법으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다.

경찰은 A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김씨에게 필로폰이 판매됐다는 정황을 포착해 지난 5일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체포했다. 소변검사 결과 필로폰 양성반응이 확인됐다. 김씨는 왜 필로폰을 투약했는지, 누구와 투약했는지 등을 진술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