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빅토르 최가 한국·러시아 가교 됐으면”

기사 이미지

국제고려인연합회 김영웅 회장

국제고려인연합회 김영웅(75세·사진) 회장은 한국과 러시아의 무역 규모가 줄고 있는 현상을 아쉬워했다. “그래도 규모가 컸던 게 3년 전 250억 달러였는데, 지금은 160억 달러다. 한국과 중국 무역이 2200억 달러인 것과 비교하면 차이가 크다.”

국제고려인연합회 김영웅 회장
“친선음악회 등 문화교류 힘쓸 것
박 대통령, 모스크바 공식방문을”

지난 5일 창립한 ‘한·러 빅토르 최 기념사업회’ 러시아측 회장을 맡아 방한한 그는 빅토르 최 기념사업을 통해 두 나라가 더 가까워지길 바란다고 했다. “빅토르 최 친선 음악회를 한국이나 러시아 혹은 제3국에서 개최할 수 있다. 빅토르 최 음악만 하는 것이 아니라 두 나라의 전통음악과 문화도 함께 알리며 양국 관계를 돈독히 하는 방향으로 진행해갈 것이다.”

1990년 한국과 러시아가 수교할 때 주요한 역할을 맡기도 했던 그는 “박근혜 대통령께서 모스크바를 공식 방문 했으면 좋겠다”는 뜻도 밝혔다. “2013년 푸틴 대통령 방한 때 공식 초청했었다. 러시아가 한국 주변의 강대국 중 하나인데 박 대통령이 모스크바를 아직 방문하지 않았다. 9월 방문한 곳은 블라디보스톡이고 실무 방문 성격이 컸다. 한·러 수교 이래 박 대통령 이전까지는 모든 대통령이 모스크바를 공식 방문했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내년은 연해주 고려인들이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 당한 지 80주년이 되는 해다. 이를 되돌아보기 위해 “고려인들이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타고 블라디보스톡에서부터 다시 중앙아시아 지역까지 가보는 행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영대 문화선임기자 balanc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