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7세 연하 연인에게 띄운 미테랑 편지 1218통 공개

기사 이미지

미테랑

“사랑하는 나의 팽조, 당신과 함께 있을 때면 그동안 알지 못했던 감정들이 떠오릅니다.”

안 팽조, 33년치 모아 책으로 출간

프랑수아 미테랑(1916~96년) 전 프랑스 대통령이 27세 어린 연인에게 보낸 러브레터에는 절절함이 가득했다. 미테랑이 비밀 연인 안 팽조(73)에게 33년간 보낸 편지 1218통이 『안에게 보낸 편지(Letters to Anne)』라는 책으로 13일 출간된다. 팽조가 그에게서 받은 편지들을 공개한 것이다.

두 사람은 미테랑이 46세, 팽조가 19살이던 1962년 처음 만나 사랑에 빠졌다. 이때 미테랑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레지스탕스 동지인 부인 다니엘 미테랑(2011년 사망)과 사이에 두 아들을 두고 있었다. 팽조는 미테랑의 혼외자녀 마자린(41)을 낳아 키웠다.
 
기사 이미지

1996년 미테랑 전 프랑스 대통령의 장례식에 참석한 비밀 연인 안 팽조(왼쪽)와 딸 마자린. [중앙포토]

첫 번째 편지는 62년 10월 19일 ‘안 팽조 양에게’라는 글귀로 시작한다. 미테랑은 소크라테스의 책 한 권을 함께 보내며 “이 작은 책이 (당신과 함께 보낸) 아름다웠던 여름을 간직하고 있는 나의 마음을 전해주는 메신저가 될 것”이라고 썼다. 64년 편지에는 “당신을 만난 후 위대한 여정이 될 것임을 직감했다. 내가 어디를 가든 당신이 함께할 것”이라고 적었다. 80년에는 “숨어서 지내야 하는 어려움을 알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다.

편지는 그가 프랑스 첫 사회당 출신 대통령으로 집권했던 81~95년에도 이어졌다. 그는 95년 생을 마감하기 몇 달 전 편지에서 팽조에게 “내 삶이 끝날 때까지 당신을 사랑하겠다”고 적었다. 베일에 싸여 있던 세기의 스캔들은 96년 팽조가 미테랑의 장례식 때 딸 마자린과 함께 참석하면서 공개됐다. 프랑스 평단은 “편지들이 에로티시즘과 문학성을 동시에 갖췄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