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카고 컵스 구장 밖 지붕 좌석 벌써 220만원

100만 달러(약 11억원).

1908년 이후 우승 못한 시카고 컵스
1승만 더하면 챔피언십 시리즈 진출

미국의 입장권 재거래 사이트인 스텁허브(stubhub)에 올라온 2016년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티켓의 가격이다. 장소는 시카고 컵스의 홈 구장인 리글리필드. 컵스의 월드시리즈 진출이 확정된건 아니지만 3루 더그아웃 근처 좌석을 미리 확보한 야구팬이 재판매 가격을 임의로 책정해 놓은 것이다. 미국에서는 시즌권 소지자에게 포스트시즌 입장권 구매 우선권을 주며 소비자들끼리의 거래도 허용한다. 물론 실제로 이 티켓이 100만 달러에 판매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역대 최고가였던 지난해 캔자스시티와 뉴욕 메츠의 월드시리즈 3~5차전 평균 티켓 가격은 1600달러(약 180만원) 수준이었다. 그러나 컵스가 월드시리즈에 진출한다면 티켓 가격은 이보다 훨씬 더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 10일 현재 스텁허브에서 재판매되는 루프톱 좌석(경기장 인근 건물의 옥상 좌석)은 실제로 2000달러(약 220만원)에 거래됐다.
기사 이미지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컵스가 올라간다면 역사상 가장 높은 가격에 티켓이 거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티켓 검색사이트인 시트긱(seatgeek)은 “2000~3000달러(약 220만~330만 원) 사이에 평균 티켓 가격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을 내놨다. 컵스팬들은 “리글리필드에서 월드시리즈를 보기 위해선 차를 팔고, 집도 팔아야 할지도 모른다”는 농담을 주고 받는다.

티켓 예상 가격이 황당할 정도로 치솟는 건 입장권(4만1268석)이 한정돼 있는데다 월드시리즈 우승을 염원하는 시카고 팬들의 열망 때문이다. 컵스는 1908년 이후 한 번도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다. 45년 이후에는 월드시리즈에 나간 적도 없다. 108년 동안의 기다림이 100만 달러라는 신기루를 만든 것이다.

컵스는 올해야말로 108년 묵은 저주를 풀겠다며 각오를 다지고 있다. 정규시즌에서 컵스는 3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승률(0.640·103승58패)을 기록했다. 존 레스터(19승5패)-제이크 아리에타(18승8패)-카일 핸드릭스(16승8패)로 이어지는 선발투수진은 팀 승리의 절반 이상(53승)을 합작했다. 지난 7월 뉴욕 양키스로부터 영입한 아롤디스 채프먼(36세이브)이 뒷문을 책임지면서 마운드가 더 탄탄해졌다. 크리스 브라이언트(39홈런), 앤서니 리조(32홈런)가 이끄는 중심 타선도 막강하다.

컵스는 샌프란시스코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3승제)에서 먼저 2승을 거뒀다. 샌프란시스코는 지난 6년 동안 3차례(2010·12·14년)나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랐던 강팀이다. 컵스는 11일 열릴 3차전에 에이스 아리에타를 내세운다.

챔피언으로 손색 없는 전력을 갖춘 컵스의 유일한 걱정은 ‘염소의 저주’다. 빌리 시아니스라는 팬이 45년 리글리필드에 염소를 데려왔다는 이유로 관중석에서 쫓겨나자 “앞으로 이곳에서 월드시리즈가 열리지 못할 것”이라고 저주를 퍼부었다는 건 유명한 일화다. 이후 컵스가 월드시리즈 진출에 번번이 실패하자 저주는 정설로 굳어졌다.

시아니스는 69년 당시 컵스의 구단주 필립 K 리글리의 사과를 받은 뒤 “저주는 끝났다”는 내용의 편지를 썼다. 그의 조카 샘은 73년 염소를 데리고 리글리필드에 들어가는 의식을 치렀다. 2003년에는 컵스팬들이 염소를 몰고 휴스턴의 홈 구장에 갔다가 입장을 거부당하자 “저주는 휴스턴으로 옮겨갈 것”이라고 소리쳤다.

그러나 그해 컵스는 플로리다와의 챔피언십시리즈에서 거짓말 같은 역전패를 당했다. 6차전에서 3-0으로 앞선 8회 파울플라이가 될 뻔한 타구를 컵스팬 스티브 바트먼이 가로채는 바람에 아웃을 잡지 못해 3-8로 역전패했고, 7차전에서도 졌다. 89년 개봉된 공상과학영화 ‘백투더퓨처2’는 2015년 컵스의 우승을 예언했다. 그러나 컵스는 지난해 챔피언십시리즈에서도 메츠에 패해 탈락했다.

우승에 대한 기대는 열성팬들의 기행으로 이어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8일 ‘컵스팬만큼 최악은 없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염소의 저주를 끊기 위해 염소 생간을 주문해 먹는 사람이 있다’는 한 염소고기 판매상의 말을 전했다. 2004년 바트먼이 건드린 공을 11만3824달러(약 1억2600만원)에 구매해 공개 폭파식을 치렀던 그랜드 디포터라는 열성팬은 “야구공은 108번의 바느질로 완성된다. 또 ‘백투더퓨처2’의 러닝타임이 108분이다. 이는 108년 만에 컵스가 우승한다는 상서로운 징조”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