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떴다 항공기 펀드, 열린다 개인투자

저금리에 갈 곳 잃은 돈이 비행기에 올라타고 있다. 요즘 뜨고 있는 항공기 펀드 얘기다.

비행기 사려는 항공사에 자금 공급
연 4~5% 안정적인 수익률 기대
재간접펀드 이어 공모펀드 나올 듯
항공사 파산 땐 원금손실 위험도

전 세계적으로 항공기 금융 시장은 덩치를 불리고 있다.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에 따르면, 2020년 글로벌 항공기 금융 시장은 연간 1720억 달러(약 190조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기사 이미지
항공기 금융은 비행기를 사고 싶어하는 항공사에 자금을 공급·투자해 수익을 얻는 것이다. 비행기를 사려는 항공사에 직접 돈을 빌려줄 수도 있고, 비행기를 빌려주는 리스 회사에 지분을 투자하거나 대출해 줄 수도 있다. 국내 저비용 항공사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 B737-800 기종의 경우에도 신형 항공기의 대당 평균 가격이 9600만 달러(약 1100억원)에 달한다. 자금이 충분하지 않은 항공사, 특히 신생·저비용 항공사라면 운영하는 비행기를 모두 살 여유가 없다. 설사 돈이 있어도 대출을 받거나 빌려 쓰는 게 유리할 수 있다. 회사 운영에 필요한 자금의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고, 대출에 대한 세제 혜택 등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당장은 해외 여행을 나가는 손님이 급증하면서 비행기가 많이 필요할 수 있지만 경기 침체로 해외 여행 수요가 감소할 경우엔 임차 계약을 갱신하지 않는 식으로 고정 비용 지출을 막을 수 있다.

투자자 입장에서 항공기 금융은 요즘과 같은 저금리 시대에 연 4~5% 수익을 안정적으로 낼 수 있어 매력적이다. 2012년 사모 형태로 항공기 펀드를 운용해 온 현대자산운용 관계자는 “설정 이후 연 4~5% 수익을 꾸준하게 내고 있다”고 말했다.

항공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장기 전망도 밝다. 보잉과 에어버스 등에 따르면 2033년까지 항공기 교체 및 추가 도입을 위해 필요한 신규 항공기 수요는 3만8000대에 이를 전망이다. 최진웅 KB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항공기의 경우 보잉과 에어버스의 과점 체제로 공급이 제한적이고 중고 시장이 발달돼 있어 가격변동 리스크가 작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또 다른 장점은 주식이나 채권 등 다른 전통 투자 자산들과는 동떨어진 가격 움직임을 보인다는 점이다. 동부증권에 따르면 항공기 금융 투자 성과를 지수화한 AAII(Ascend Aircraft Investment Index)는 주식(S&P500)이나 원자재(금)·부동산 등과의 상관 관계가 낮았다. 정승기 동부증권 연구원은 “항공기 투자는 자산배분의 도구로서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데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이미 항공기 펀드가 조성돼있다. 2007년 말 189억원이던 항공기 펀드 규모는 지난해 말엔 1조1365억원까지 덩치가 커졌다. 특히 금리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던 2015년 한 해 동안에만 펀드 수와 설정액은 모두 두 배로 불어났다.

9월부터 사모펀드를 편입한 공모 재간접펀드가 허용되면서 앞으로 개인도 항공기 펀드에 투자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내년에는 공모형 항공기 펀드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연내 사모 항공기 펀드 출시를 준비 중인 트러스톤자산운용 관계자는 “사모펀드 경험이 쌓이면 내년에는 각종 제도적인 문제를 해결한 뒤 공모 항공기 펀드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항공기 펀드 투자에서 가장 조심할 부분은 비행기를 빌려 간 항공사의 파산이다.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한진해운에 배를 빌려줬던 선박펀드가 큰 손실을 입은 것과 같은 이유다. 실제로 2008~2010년 유리자산운용이 운용한 항공기 펀드의 경우, 비행기를 빌린 태국의 저가 항공사가 파산하면서 원금 손실이 나기도 했다.

전염병이나 테러 등과 같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여행 수요가 줄어들면 수익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 임대 기간이 끝나 중고 시장에 비행기를 내다팔 때 제값을 못 받는다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할 수도 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