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리인상 확인하는 Fed, 안전벨트 매는 신흥국

기사 이미지

재닛 옐런 Fed 의장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메시지가 분명해졌다. ‘12월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현재 0.25~0.5%인 기준금리를 종전 방식대로 한 차례 올리면 0.5~0.75%가 된다. Fed 간부들은 이런 메시지를 시장에 전하려고 ‘총력전’에 나선 듯하다.

지난달 고용지표 부진한데도
2인자 피셔, 인상 가능성 밝혀
신흥국선 예고된 악재 대비 시작

7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가 고용지표 결과를 발표했다. 시장의 기대에 못 미친 부진한 성적표였다. 9월 비농업고용은 전월 대비 15만6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는 지난 5월 이후 넉 달 만에 가장 적은 수치다. 시장 전망(17만2000명 증가)을 크게 밑돌았다. 같은 기간 실업률은 전월 4.9%에서 5.0%로 높아졌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0.2% 상승했지만 시장 전망치(0.3% 상승)보다는 낮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고용지표(비농업고용)가 석 달 연속 내림세”라며 “만약 실업률이 상승할 경우 금리인상 시점은 내년으로 연기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기사 이미지

자료: 블룸버그·현대증권

그러자 Fed의 2인자가 나섰다. 스탠리 피셔 Fed 부의장이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을 재확인하는 시그널을 시장에 다시 한번 보낸 것이다. 피셔 부의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국제금융협회(IIF) 연례 회원국 회의에 참석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은 연말까지 한 차례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9월 고용지표와 관련해 “9월 고용이 이상적인 수준인 골디락스(goldilocks·차갑지도, 뜨겁지도 않은 이상적인 경제상황)”라고 평가하며 “고용시장은 견조하다(solid)”고 말했다.

그는 특히 기준금리를 동결한 지난 9월 FOMC에 대해 “우리의 결정은 아슬아슬했다”며 “금리 동결이 경제상황에 대한 자신감 부족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FOMC 위원들 사이에 연말 금리인상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Fed 총재는 CNBC 인터뷰에서 “매달 비농업 부문 신규 취업자 수가 7만5000~12만 명 정도면 안정적인 고용 상황으로 간주된다”고 말했다. Fed는 비농업고용 증가폭이 10만 명 정도면 금리 인상을 뒷받침할 수 있다고 진단한 바 있다. 코너스톤 웰스의 크리스 자카렐리 최고투자책임자(CIO)는“신규 일자리 증가가 예상보다는 부진했지만 12월 금리 인상이 가능할 정도로 일자리 증가는 충분했다”고 분석했다.
기사 이미지
고용지표가 발표된 7일 선물시장에서 산정한 연내 금리 인상 확률이 전날보다 올랐다(63.64%→64.25%). 연내 금리인상 흐름이 견고할 것이라는 시장 분위기는 이미 형성된 것이다. 미국경제를 대표하는 핵심지표인 공급관리협회(ISM)의 비제조업(서비스업)지수는 지난달 57.1을 기록했다. 예상치(49.4)와 전월치(50.4)를 크게 웃돈다. ISM제조업지수도 51.5을 기록해 1개월 만에 확장 국면으로 전환됐다.

신흥국 금융시장도 이미 여러 차례 예고된 미국의 금리 인상에 대비하고 있는 모습이다. ‘예고된 악재는 악재가 아니다’라는 증시 격언처럼, 차분하게 미국의 움직임을 지켜보는 분위기다.
기사 이미지
8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 본부에서‘환율 압박에 대한 이머징마켓의 대응’을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한 주요 신흥국 중앙은행 정책자들은 메이저급 외부 충격에 대한 외환시장의 저항력이 과거에 비해 크게 강화됐다는 데 입을 모았다.

2013년 이른바 Fed의 ‘테이퍼링 발작’과 비교할 때 선진국의 정책 행보에 대한 금융시장 대응이 한층 매끄러워졌다는 진단이 나왔다.

레세자 한야호 남아공 중앙은행장은 “과거에 비해 메가톤급 충격에 대한 금융시장의 이른바 ‘발작’이 한결 완화됐다”며 “미국의 통화정책 변경에 대한 대응은 자본 유출입의 급변동에 따른 국내 물가 불안이 포착되는 경우로 제한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타이 산티프랩홉 태국 중앙은행 총재 역시 같은 목소리를 냈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태국 경제의 특성상 미국 이외에 중국과 일본의 통화정책 변화에 따른 바트화 충격이 작지 않지만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얘기다. 그는 특히 Fed의 금리인상에 따른 파장을 완화하기 위해 중국 위안화와 말레이시아 링기트화 등 다양한 통화와 직접 거래를 확대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임채연 기자 yamfl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