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고독성 물질 노출 위험 ‘수원 영통구’ 1위…2위는?

경기도내 발암 물질을 포함한 고독성 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 주변에 거주하는 ‘위험주민’이 가장 많은 곳은 수원 영통구(72.7%)로 조사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강병원 의원이 10일 발표한 ‘발암물질 전국지도, 전국 배출 및 이동량 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고(高)독성물질을 취급하는 사업장에서 반경 1마일(1.6㎞) 이내 거주하는 도민은 모두 213만3천541명으로, 전체 도민의 17.9%로 집계됐다.



각 지역별로는 수원 영통구가 총 인구 26만6천542명 중 ‘위험주민’은 19만3천876명으로 72.7%를 차지했다.



그 뒤를 오산시가 54.3%(10만5천335명)로 이었으며, 군포시 39.2%(11만2천638명), 부천 원미구 38.3%(17만707명), 안산 단원구 35.8%(11만9천872명), 부천 소사구 34.9%(8만948명), 의왕시 34.5%(5만1천595명), 부천 오정구 33.3%(6만4천604명), 화성시 31.9%(16만4천759명) 등도 고독성 물질을 배출하는 지역으로 분류됐다.



특히, 위험인구 거주 비율에서 1위를 차지한 수원 영통구는 전국을 비교했을 경우 인천 동구 90.6%(7만1천289명)에 이어 두 번째를 기록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도내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배출된 발암물질 및 고독성물질 5종은 포름알데히드, 1-3부타디엔, 황산, 디클로로메탄, 톨루엔, 메틸알코올이다.



그 중 1급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를 배출하는 사업장 수로는 도가 50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강 의원은 “아직도 많은 주민들이 주변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발암물질에 노출되고 있으면서도 그 사실을 모르고 있다”면서 “발암물질 배출에 대한 관리, 발암물질 사용을 줄이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독성물질의 배출에 대한 저감 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노동자와 주민(특히 어린이)의 잠재적 피해가 예상된다”며 “지방정부와 환경부가 함께 나서 기업이 발암물질을 꼭 사용해야 하는 지에 대한 검증을 강화해 합리적인 저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강 의원과 노동환경건강연구소, ㈔일과건강이 공동으로 발간한 것으로 2013년 삼성전자 불산 누출 사고 등 과거 피해 사례와 환경부의 환경보건평가 조사에서 적용하는 범위 등을 감안해 1마일(1.6㎞) 반경을 조사대상으로 삼았다.



고독성 물질 배출 사업장은 환경부의 ‘2014년 화학물질 배출량조사 결과’ 보고서에 포함된 곳을 기준으로 했으며, 인구통계는 2011년 수치를 활용했다.



김현우기자/kplock@joongboo.com







 


[인기기사]


·[단독] 이정현 대표, 김영란법 위반 논란…예산 지원 시사 융기원서 '선물' [2016/10/10] 

·인천 검단신도시연합대책위 "검단스마트시티 협상 조속히 타결해야" [2016/10/10] 

·'안산·시흥∼여의도' 전철로 30분이면 간다…신안산선 복선전철 본격 추진 [2016/10/10] 

·‘육군 대장 부인 아주머니 발언’ 논란 김제동 “15일 이하 영창은 기록 안남아” [2016/10/10] 

·[전국체전 영광의 얼굴] 레슬링 금메달 경기체고 조민수·조현수 형제 [2016/10/10]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