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린턴, 음담패설 파일로 승세 굳히기…트럼프, 빌 클린턴 성추문 반격 나설 듯

오늘 2차 TV토론 전망
기사 이미지

코널리 의원

미국 대선후보 2차 TV토론이 9일 밤(현지시간·한국시간 10일 오전 10시)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워싱턴대학에서 열린다. 2차 토론은 사회자는 물론 일반 방청객들까지 자유롭게 질문할 수 있는 ‘타운홀 미팅’ 형식이다. CNN의 유명 앵커 앤더슨 쿠퍼와 ABC 마사 래대츠 기자가 진행을 맡는다.

최대 쟁점은 트럼프의 ‘음담패설 녹음파일’이 될 전망이다. CNN방송은 클린턴이 TV토론에서 트럼프의 음담패설 녹음파일에 대한 공식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따라서 납세 회피 의혹과 여성에 대한 음담패설 녹음파일까지 폭로돼 궁지에 몰린 트럼프가 이번 토론에서 대반격을 펼칠 수 있을지가 최대 관심사다.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진영은 1차에 이어 2차 토론에서 승기를 완전히 굳히겠다는 각오다.

이에 맞서 트럼프는 클린턴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과거 성추문 사건을 지렛대로 반격에 나설 공산이 크다. 또 클린턴의 최대 약점인 ‘e메일 스캔들’과 오바마-클린턴 정부의 최대 외교 실책인 ‘벵가지 사건’ 등을 비판하면서 클린턴의 부정적 이미지를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사

클린턴의 버지니아 선거운동을 전면에서 지원하고 있는 민주당의 제리 코널리 하원의원은 9일 “트럼프는 백악관에 부적합하며 근본부터 여성 혐오적으로 그를 비판하는 것으론 불충분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2차 토론 전망을 묻는 본지 기자의 질문에 “타운홀 방식이라 질문하는 청중들과 소통하는 능력이 중요하다”며 “2차 토론에서 트럼프가 실패하면 클린턴은 대선을 굳힐 것이며 트럼프는 클린턴이 앞서는 현 여론조사를 바꾸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클린턴 캠프의 선거 전략에 대해 “‘GOTV(투표장에 나와 찍으라·Go Out To Vote)’라는 바닥 득표전”이라며 “아직 선거 판세가 유동적인 상황에서 (클린턴 지지세가 강한) 소수인종과 밀레니얼 세대, 독신 여성들의 투표율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