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때 경주서 실종된 60대…울산서 시신으로 발견

태풍 차바로 5일 경주시에서 실종된 이모(64)씨의 시신이 8일 울산에서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8일 오후 3시께 울산시 중구 장현동 동천강변에서 이씨 시신을 발견해 인양했다. 이씨는 5일 오후 12시께 경주시 외동읍 동천강변 상류에서 실종됐다.

울산시 중구에 거주하는 이씨는 경주의 직장까지 출퇴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울산 중부소방서로부터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을 발견했다”는 통보를 받고 이씨 가족을 불러 신원을 확인했다.

앞서 경북소방본부는 경주에서 실종된 이씨가 울산까지 떠내려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울산소방본부에 수색 지원을 요청했다. 이씨 시신이 발견된 지점은 실종된 지점에서 직선거리로 약 10㎞, 동천강을 따라서는 약 14㎞ 떨어진 곳이다.

경찰은 이씨가 불어난 동천강물에 휩쓸려 경주에서 울산까지 떠내려온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