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전직 검찰총장, 수사무마 대가 자문료 20억원 수수”


전직 검찰총장이 검찰수사 무마 대가로 20억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검찰이 모 회사를 압수수색한 뒤 (변호사로 활동하는) 전직 검찰총장이 수사를 무마해주고 해당 회사에서 자문료 20억원을 받았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검찰 고위층 출신이 전관예우 차원에서 거액의 자문료를 받고 세금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는 관행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모 회사는 20억원의 자문료를 지급했다고 신고했다지만 전직 검찰총장이 속한 로펌은 이를 신고하지 않아 양측이 마찰을 빚고 있다”며 “특히 이 과정에서 국세청 직원도 뇌물을 받았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임환수 국세청장은 이에 대해 “처음 듣는 얘기”라며 “사실로 확인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거론된 전직 검찰총장의 이름과 세부적인 의혹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박 의원은 “제보가 들어왔으니 국세청에 확인해보라고 한 것”이라며 “전관예우를 받는 변호사들이 제대로 수임절차를 밟지 않고 자문 명목으로 거액을 받은 뒤 세무신고를 하지 않는 행태를 지적한 것”이라고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