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이정현 “대표 취임 후 가장 많았던 건 인사청탁”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사진)는 7일 이른바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금지 등에 관한 법)이 지역감정을 완화하고 부정부패를 끊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정읍시 산외면 공동마을회관에서 가진 지역 축산인·농민 간담회에서 “김영란법 시행 전에 인사와 부정청탁으로 일부 지역인들이 많은 피해를 봤고 나라와 사회가 좀먹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표 취임 후 내게 가장 많았던 것이 인사청탁이었다”며 “이 법으로 나를 포함해 누구도 인사청탁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열차 불량, 북한 연평도 공격 때 포격 불발, 방위산업 부품 불량, 원자력발전소 일시 가동 중단 등이 부정청탁에 의해 발생했다”며 “부정부패와 뇌물이 사회를 너무 위험하게 했지만 김영란법이 우리의 근본적인 것을 바꿔 누구나 동등한 기회를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이 법으로 발생하는 일부 산업의 피해를 줄이도록 새누리당과 자신이 중심이 되어 구제나 보완방법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